Home>김진희가 소개하는 데코가족이야
 
 

김진희가 소개하는 데코가족이야기

한국의 에덤 킹 “세진이”

언젠가 TV앞에서 가족들이 “ 어머, 제 좀 봐. 두 다리가 의족이야. 빨리 와봐. “어디. 어디…”
그렇게 TV앞에 숨죽이고 앉아..세진이와 세진이를 훈련시키는 엄마 양정숙씨를 본 기억이 난다. 그때의 느낌이란…
뭔가..다리가 없다는 같은 공감대서 일까…남의 일 갖지 않았다.
그래도 나는 어른이고 해볼 것 다해보고 사고가 났지만…저..어리디 어린 세진이는…
앞으로 한참 자라고 세상과 부딪쳐야 할 일들도 많을텐데…과연 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까..행여나 유치원에서 초등학교에서 왕따나 당하지 않을까..걱정이 앞섰다. 그걸나..그건..자기 하기 나름..그것 보다 더 걱정이 되었던 것은…
의족이었다.

뭐에는 뭐만 보인다고 하지 않은가…후천적 장애를 입은 사람들에게 의족은 비싸든 싸든 수명이 3~5년. 길게는 5~10년을 착용한다고 하는 데..아이들의 경우는 자라기 때문에 길게는 6개월에 한번, 빠르면 3개월에 한번씩 교체를 해줘야 한다.
그렇다고 의족이 쌀까..그것도 아니다. 물론 싼것도 있지만…거의 쓸만 하다 싶으면 200만원대가 넘으니 양쪽 다리에 4~500만원은 족히 든다.
그렇다고 요즘 흔희 쓰는 말로…이병철 손자도 아니고..무슨 수로 세진이가 자랄 때 마다…의족을 할지…오히려 내가 막막했다.

그런데,,뭐라고 할까..세상 참 좁다고 해야 할가..아니면 장애계가 좁다고 해야 할까…
우연희 세진맘이 이곳 홈에 들어오게 되었고, 성무네 다섯 손가락에도 방문을 했다. 아마도 세진 맘이나 나나..같은 절단이라는 공감대 때문에..뭔가 분명 이끌렸을 것이다…
그렇게 이메일로만 주고 받던 세진맘을 언제진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다섯 손가락 모임에서(KBS제1TV 사랑의가족 촬영 때)만나게 되었다.





















첫 만남에서 애교있고 환한 얼굴로 ‘이모..이모’ 하는 데..얼마나 귀엽던지…
금새 우리는 그렇게 친해 질 수 있었다.
그렇게 우린 많은 이야기를 하지 많아도 통했다. …

세진이에 대해 그동안 신문과 잡지에 난 기사를 카피해서 올리면…

세상에 태어난 지 5개월 무렵에 보자기에 싸인 채 이름 한자 없이 영아원 앞에 버려졌던 아이. 버려진 것만도 서러운데 아이는 장애를 갖고 있었다. 그 아이는 자신의 몸이 불편해서인지 매일 피아노 밑에 들어가 손을 빨았다. 기차놀이하는 다른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해 쳐다보던 그 작은 눈망울이 유난히 어두웠던 아이. 워낙 고집이 세고, 낯을 심하게 가렸던 아이. 떼쓰고 한 번 울면 그치질 않았던 아이. 그럼에도 그 아이는 또래 아이들에 비해 무척 영리하고 총명해서 다른 봉사자들도 모두 그 아이를 예뻐했다.

14년 동안 장애 시설에 자원 봉사를 다녔던 양씨는 남편의 사업 실패로 97년 1월 서울에서 대전으로 이사를 하게 되었다. 그리고 대전에 있는 ‘늘사랑 아기집’에 자원 봉사를 다니기 시작했을 때 그곳에서 갓 돌이 지난 그 아이를 처음 보았다. 그 동안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많이 봐 왔기 때문에 양씨의 눈에 그 아이 정도의 장애는 장애도 아니었다.

“드러나는 장애는 오히려 더 솔직합니다. 감출 필요도 없고, 거짓말하지 않아도 되잖아요. 그곳에 있는 50여 명의 아이들 모두 사랑스럽고 예뻤지만, 세진이가 유난히 눈에 띄었어요.”
모자간의 인연이 되려고 그러했던 것일까. 그 아이를 생각하면 양씨는 늘 가슴이 시렸다. 그 아이를 볼 때마다 ‘이런 아들 하나 있었음 좋겠다… 내가 낳는다고 더 잘 낳을 수 있을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이미 양씨 마음 한구석엔 그 아이가 자리를 잡았다. 그래서 가끔 아이를 집으로 데리고 와서는 며칠씩 묵게 했다. 어느 날, 그 아이가 집에 와 있는데 밖에서 돌아온 남편이 자고 있는 아이를 보고는 “그놈 참 잘 생겼다!”며 엄마가 누군지 아느냐고 물었다.
“엄마가 무슨 상관이냐? 내가 키우면 내 자식이지. 저 아이 우리가 키우자!”
그랬다. 꼭 그 아이여야 했다고 한다. 그 정도의 장애면 아이의 미래는 뻔했다. 장애 시설이나 외국으로 보내질 것이다. 하지만 그 아이를 그렇게 보낼 순 없었다. 양씨는 아이를 입양하기로 결심했다. 그런데 의외로 입양 조건은 까다로웠다. 첫째는 돈이 없었다. 둘째는 애가 있어서 안된다고 했다. 하지만 양씨가 그동안 장애아를 위해 봉사해온 점을 인정해 영아원에서 적극적으로 밀어 주었다.

문제가 생겼다. 시어른들의 반대에 맞닥뜨려야 했던 것이다. 며느리가 아이를 낳을 수 있는데, 웬 입양이냐는 것이었다. 양씨가 시어른들을 간신히 설득한 후에도 까다로운 입양절차가 남아 있었다. 입양서류 때문에 법원에서 울면서 꼬박 3개월을 살았다. 우여곡절 끝에 그 아이는 남편의 호적에 올랐다. 외할아버지가 그 아이에게 새 이름을 지어 주셨다. 김세진. 이젠 양씨가 영아원에 봉사하러 가는 날 데리고 가면 세진이가 다른 아이들을 붙잡고 안 놓아준다. 이제는 자기를 때려도 혼내 줄 든든한 빽(?)이 있기 때문이다.
세진이는 머지않아 “나도 엄마처럼 두 발로 걸었으면 좋겠어. 내 발은 어디 갔어?”라고 물어 올 것이다. 가족이 먼저 당당해져야 한다고 양씨는 다짐한다.
“문제는 앞으로죠.아이가 자라 학교에 다니고 사회생활을 하게 되면서 자신의 장애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극복해 나갈 것인지가 걱정이죠. 가족이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숙제인 것 같습니다.”
세진이의 장애는 여름이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그 어린 나이에도 사람들이 쳐다보고 손가락질하는 것을 안다. 길 가던 아이들처럼 차라리 “아줌마! 얘는 왜 다리가 없어요?”라고 물으면 오히려 답하기 쉽다. 어른들은 그게 아니다. 이상한 눈빛으로 쳐다보거나 무슨 못 볼 것을 본 것마냥 고개를 돌린다.”고 한다.

그렇다 세진이는 심각한 장애를 가지고 이 세상에 태어났고 원 부모에게 버려진 아이다. 오른쪽 손가락이 세개가 없고, 오른쪽 무릎 위로 다리와 왼쪽 무릅 아래로 다리가 없다. 양쪽 모두 의족을 착용하며, 장애 판정 1급을 받았다.
그럼에도 세진이 엄마는 세진이를 ‘하늘이 선물한 요정 같은 아들’ 이라고 자랑한다. 내가 봐도 하는 짓이 여간 귀엽지 않은데, 부모입장에서 오죽하겠나 싶다.
세진이는 양정숙(35)·김재길씨(36) 부부가 영아원인 ‘늘사랑 아기집’에서 데려온 입양아라고 한다. 이들 부부에게는 13살 된 딸 은하가 있지만, 세진이는 온 가족의 귀여움 독차지하고 있다.

언제가 세진맘에게 물었다. 종교 있어요?
세진맘 왈..“저는 종교를 갖고 있지 않지만 만약 신이 있어 나에게 줄 선물을 준비했다면 그게 우리 세진이 일 거라 생각해요.”
“세진이 누구 아들?”
“엄마 아들!”
무릎을 바닥에 딛으며 방안을 쉴틈없이 돌아다니는 세진이. 나이가 어려서 일까. 의족에 빨리 적응이 되어서일까…세진이는 폴짝폴짝 잘도 뛰어 다닌다. 세진맘에 의하면..” 언니 세진이는 자전거도 잘 타”한다.
이런 세진이게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국가 정책차원에서의 장애아 입양가정에 양육보조금 지급을 현실화해야 하는 문제라던가, 충분한 재활치료를 할 수 있는 의료서비스가 어느정도 아이가 컸을 때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본다. 그래야만 입양은 자녀를 얻는 행복이며 기쁨일 될 것이며, 결코 장애는 부끄러움이 아니라 불편일 뿐이라는 사람들의 사고의 전환도 필요할 것이다.
빠른 시일 내 진일보한 복지정책이 마련되서 ‘애덤 킹’이 아닌, 국내입양 장애아 “세진이”가 우뚝 서서 많은 사람들 앞에서 양구공을 던지고 축구공을 찰수 있는 그런날이 오기를 희망하며…

세진이 가족을 보면 보기좋다. 세상 부러울 것 없고 어쩌면 저리도 밝고 건강하게 크는지.. 세진이를 보면 ‘힘이 솟는 다.’는 세진맘을 보면서 난…많은 것을 느낀다.
천진 난만하다 못해..바보스러울 만큼 착한…세진이. 어느새 난 세진이 팬이 되었다.
내가 붙여준 별명 하나 “꼬마 탤런트 류시원”
프랑스의 농아 영화배우인 “애블린 글래니”나 작은 신의 아이들로 유명한 “ 말린 매들린”처럼 우리나라에도 머지않아 장애를 가지고도 훌륭한 영화배우나 탤런트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며..
세진아 지금처럼 무럭무럭 잘 크고..잘 자라다오.
  기사 목록 스크랩 하기 메일로 기사보내기 프린트 하기
번호 제목 등록일 글쓴이 조회
3  죄송합니다 그땐.... 2003-11-26 세진엄마 2391
2  천진 난만 세진이 2003-11-24 손님 2584
1 wdFajAzStwdVhFNR 2014-02-28 heQ2aiCiJE 944
이전페이지 없슴 글쓰기 다음페이지
[뒤로(10페이지)][1][다음(10페이지)]